본문 바로가기

Today's non public Diary

마이산은 네 책임이 아니다

마이산 원경


삶이 무겁게 느껴집니다. 하지만 그리 거창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습니다. 어차피 우리가 살아내야 할 것은 ‘거대한 삶’이 아닙니다. 그저 오늘 하루, 아니 지금 이 순간, 오직 찰나를 살면 되죠. 그러니 조금 가볍게 생각해도 좋습니다. (김혜령, ‘내 마음을 돌보는 시간’ 중)

그래 그런 거다. 산 같은 책임을 혼자 지려고 하기때문에 힘든 거다. 아무도 그러라고 하지 않았음에도 그런 생각을 하는 바보가 있다. 여기는 혼자 사는 세상이 아니다. 여기서 일하는 모든 사람이 책임을 지고 있는 것이다. 따지고 보면, 같은 책임도 줌의 흙이 쌓여서 만들어진 것이고, 그대가 치워야 흙은 고작 줌에 지나지 않는다. 지금이 쌓여 오늘이 되고, 지나간 지금, 들이 어제가 된다. 어제, 들이 쌓여 산을 이루면, 그것을인생이라 부르는 것이다. 그러니, 그대는 한 줌도 안되는, 지금에 대하여만 책임지면 된다. 얼마나 가벼운가? 먼산 보다가, 딴짓하다가 지금을 잘못 보냈다 치자. 어찌 어깨가 무거운가, 말이다. 방금 지금을 보내면 되는 거다. 쓸데없이 무겁게 살지 않았으면 좋겠다. 무겁게 살면 반드시 침몰한다는 것을 명심 하자.   

 

'Today's non public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사랑하면 된다  (0) 2021.04.03
절물자연휴양림 새벽길에  (0) 2021.03.31
마이산은 네 책임이 아니다  (0) 2021.03.30
그릇의 빈 공간으로 사는 법  (0) 2021.03.28
나부터  (0) 2021.03.27
튤립이 살았어요  (0) 2021.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