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vorite diary

그냥 그런 거다

공주 중동성당 가는 길에


나는 '그냥'이란 말이 참 좋더라. 특별한 이유는 아니면서 그것만큼 확실한 이유도 세상에 없는 것 같아. (정도상, '낙타' 중)

 

때로는 의도와 상관없이 그냥 얻어지는 사진이 있다. 살아야겠다는 결심과 상관없이 그냥 살아지는 삶처럼 말이다. 공주 중동성당을 찍으러 갔는데, 성당을 내려가는 계단에서 노란 담벼락을 보았다. 우리는 힘으로 어찌할 없는 일들 때문에 많이 바빠야 한다집에선 자기주장만으로 거친 대화를 되풀이하는 모녀가 있고, 회사에선 얼떨결에 안은 전임자의 폭탄과 현장을 떠난 포퓰리즘 정책의 꼬리도 있다. 산다는 건 그런 것이다. 왜?, 하필 내 앞에 왜?, 라고 물어도 소용이 없다. 세상에는 이유 없이, 이유를 모른 채 벌어지는 일 투성이니까. 그냥 그런 거다. 노란 담벼락에 햇살이 비치는 것도 '그냥' 그런 것이다. 내가 어찌할 없는 세상 일들도 '그냥' 그런 것이다. 어찌할려고 하지 말고, 그냥 살면 되는 거다. '그냥'이란 ... 참 좋은 말이다.

 

 

 

'Favorite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원정리 느티나무, 쉼표는 숨표다  (0) 2021.04.10
사소한 가을  (0) 2021.04.10
그냥 그런 거다  (0) 2021.04.10
아플 때에는  (0) 2021.04.10
조고각하(照顧脚下), 마곡사에서 배우다  (0) 2021.04.07
나이테, 인생의 우여곡절  (0) 2021.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