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oday's non public Diary

그릇의 빈 공간으로 사는 법

대추차를 반만 머금은 그릇


내가 그릇을 좋아하는 이유는 비어 있기 때문이다. 차라도 담겨야 제구실을 하겠지만 나는 바라보는 것이 더 좋다. 무엇이든 담을 용의를 지니고 겸손하게 비어 있는 모양에서 아름다움을 느끼는 것이다. (강석경, ‘이 古都를 사랑한다’ 중)

지금 바람은 그릇의 60%까지만 채우고 사는 것. 실은 절반 정도이지만, 월급 받으면서 밥값은 하는 게 도리라고 배웠던 터라. 그 40% 빈 공간으로 호흡도 하고, 무엇을 더 담을지 쇼핑하듯 세상도 살피고, 딱 그 정도로 사람들과 공명 하며 살았으면 좋겠다. 그럴 수 있을까? 그럴 수 있을까? 통근 여행 2주 차가 지난 지금, 그럴 수도 있겠다, 라는 생각이 든다. 조금씩이지만 내 안 어딘가에서 재생되는 느낌이 전해진다. 다행이다. 나만 그런지 모르지만, 어? 지금 이 분위기, 이 느낌… 전에 분명히 경험했던 상황인데? 이거 뭐지?, 하고 가끔 놀라게 된다. 수년 전 NMC에서 받았던 느낌이 리플레이되는… 이게 뭔지는 알겠다. 그래서 더 안심이 된다.

'Today's non public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절물자연휴양림 새벽길에  (0) 2021.03.31
마이산은 네 책임이 아니다  (0) 2021.03.30
그릇의 빈 공간으로 사는 법  (0) 2021.03.28
나부터  (0) 2021.03.27
튤립이 살았어요  (0) 2021.03.27
옥천요를 떠나며  (0) 2021.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