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vorite diary

감추어진 마음

세종호수공원

오해가 눈처럼 소리 없이 쌓이고, 몇 번의 계절이 바뀌도록 마음은 녹지 않았다. 긴 시간이 흐른 후, 내 마음이 닿지 않은 곳에 있었던 당신의 감추어진 마음은 얼마나 캄캄했을까, 생각한다. (황경신, '생각이 나서' 중)

 

몇 번을 읽어도 감동과 감탄을 주는 황경신 작가의 글. 눈처럼 서로 모르게 쌓이는 오해, 소리가 없어 쌓인 줄도 모르고... 세월이 흘러도 녹지 않는 마음. 헤아리지 못한 그 마음은 캄캄함 속에서 얼마나 슬펐을까. 내색하지 않고 혼자 삼켜온 그 외로움을 지금에서야 알아차리다니. 외로움이란 혼자일 때 생기는 것이 아니라, 관계 속에서 생기는 병이라고 한다. 그리고 가장 외로운 사람이 가장 친절하고, 가장 슬픈 사람이 가장 밝게 웃는다고 한다. 혹시라도 내가 눈치채지 못했을 감추어진 마음은 없는지, 생각한다. 

 

 

'Favorite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월에 할 일  (0) 2021.04.10
보리, 보리, 보리밭  (2) 2021.04.10
감추어진 마음  (0) 2021.04.10
원정리 느티나무, 쉼표는 숨표다  (0) 2021.04.10
사소한 가을  (0) 2021.04.10
그냥 그런 거다  (0) 2021.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