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avorite diary

두근거리며 살고 싶다

분수대 앞에서 망설이는 아이들


이성을 보고 두근두근, 시험을 볼 때 두근두근, 사람들 앞에서 섰을 때 두근두근, 이 세상 모든 두근거림은 기회가 왔다는 신호입니다. (신준모, '어떤 하루' 중)

 

같은 일을 오래 하거나, 같은 사람을 오래 만나거나, 세상 어떤 일을 보고도 두근거림이 없다면, 스스로 경계해야 할 것이다. 경륜이 쌓여 초연해진 거라고 둘러대지 말자. 음식을 맛보거나, 음악을 듣거나, 영화를 보거나, 그리고 사람을 만날 때, 사무적이고 무덤덤하다면... 두근거림을 찾아 떠나자. 여름휴가를 할부로 신청하여 세상 속 두근거림 찾아 떠도는 중이다. 새벽 산 일출부터 서해바다 일몰까지, 그리고 도시 곳곳에 숨어 있는 두근거림을 보물찾기처럼 하고 있다. 그러다 가슴 벅차 올라, 떨리는 손으로 셔터를 누를 때, 아 잘 떠나왔구나...  살아 있다는 것은 두근거린다는 것이다. 삶의 박동을 보충하고 돌아가면, 익숙한 것에 대하여도 다시 두근두근 설레였으면 좋겠다. 나는 아직 두근거리며 세상을 살고 싶다.

 

'Favorite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을 찍으면 보이는 것들  (0) 2021.04.11
을왕리에서 불이 붙다  (0) 2021.04.11
두근거리며 살고 싶다  (0) 2021.04.11
그릇 사용법  (0) 2021.04.11
떠난 사람은 어떻게 돌아오는가  (0) 2021.04.11
우리가 아픈 이유  (0) 2021.04.11